[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찬스더래퍼 인스타그램

찬스더래퍼 인스타그램

찬스더래퍼 인스타그램

래퍼 찬스더래퍼가 베스트 뉴 아티스트상(신인상)을 수상했다.

찬스더래퍼는 한국시간으로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12일 오후 5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59회 그래미어워드’에서 뉴 아티스트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찬스더래퍼는 지난해 ‘컬러링 북(Coloring Book)’으로 빌보드 8위까지 올라 화제를 모았다. ‘그래미어워드’는 올해부터 스트리밍 한정 악곡을 전형 대상에 넣었다. 이에 정식 음반 없이 믹스테이프만으로 활동하는 가수로는 최초로 그래미어워드 수상자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한편, 그래미어워드는 총 32개 분야 84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