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투자 2년 새 3배
IT 융합·고령화로 산업 팽창
바이오 창업, 제2 전성기 왔다

국내 바이오업계에 제2의 창업 바람이 불고 있다. 1세대 바이오 벤처기업에서 분할(스핀오프)되거나 다국적 제약사 출신 인재들의 창업이 잇따르고 있다. 정부와 민간의 초기 바이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자가 확대되는 등 창업 기반이 다져지면서 2000년대 초 이후 주춤하던 바이오 창업이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에 따르면 3년 미만 바이오 스타트업에 연간 투자된 금액(2015년 기준)은 385억원으로 2013년(136억원) 대비 세 배 가까이로 늘어났다. 벤처캐피털(VC)의 국내 바이오 벤처 투자액은 지난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까지 누적 투자액은 전년 전체 투자액보다 많은 3962억원이었다.

바이오 기업 마크로젠에서 분할된 3빌리언, 다국적 제약사 임원 출신이 창업한 오름테라퓨틱스, 대기업 연구원들이 세운 에이비엘바이오 등은 최근 1년 사이 설립된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예비 창업 열기도 뜨겁다. 한국바이오협회의 바이오창업스쿨에 참여한 예비 창업자의 40% 이상은 1년 내 창업을 계획하고 있다.

정부는 2015년부터 바이오 창업 육성책을 잇따라 내놨다. 정보기술(IT)과의 융합, 인구 고령화 등으로 바이오산업이 급팽창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창업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승준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장은 “정부의 창업 지원책 등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미현/김근희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