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증시관련대금이 3경원 규모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사를 통해 처리된 증시 관련 대금이 2경9821조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2경3870조원)보다 25% 증가했다. 일평균 증시관련대금은 121조원에 달했다.

증시관련대금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이었다. 매매결제대금은 2경5944조원으로 전체의 87%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예탁증권원리금 2761조원(9.3%), 집합투자증권대금 794조원(2.7%) 등의 순이었다.

매매결제대금 중에서는 장외Repo결제대금이 2경641조원으로 작년 대비 80%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장외Repo결제대금은 전년 (1경4753조원)보다 40% 급증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장외Repo거래가 콜거래의 대체재 역할을 함으로써 증권사의 단기자금조달 수단으로 자리 잡아 지난해 자금조달 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권기관결제대금이 4271조원(16%), 주식기관결제대금 538조원(2%), KRX국채결제대금과 KRX주식결제대금이 각각 367조원과 127조원으로 총 2%로 집계됐다.

이 중 주식기관결제대금과 KRX주식결제대금을 합한 주식관련대금은 665조원으로 전년(726조원)대비 8.4%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브렉시트(영국 유럽연합 탈퇴)와 미국 금리인상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코스피 거래량이 감소함에 따라 주식관련대금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예탁결제원을 통한 증시관련 대금이란 자본시장에서 종합증권서비스를 제공하는 예탁원의 업무를 통해 처리된 자금을 말한다. 채권·주식 등의 매매에 따른 결제대금, 예탁채권·양도성예금증서(CD)·주가연계증권(ELS) 등의 원리금, 집합투자증권의 설정·환매·분배금과 기타 증권대차·일중RP상환대금 등이 있다.


조세일보 / 박지환 기자 pj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