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 가운데 하나인 무디스가 KT의 신용등급을 `긍정적`이란 뜻을 담은 기존 `Baa1`에서 `안정적`을 나타내는 `A3`로 높였습니다.나머지 두 평가기관인 피치와 S&P로부터 `A-` 평가를 받고 있는 KT는 이로써 이들 신용평가사 모두로부터 `A` 등급의 신용도를 인정받게 됐습니다.특히 삼성전자를 제외하고 KT는 국내 대기업 가운데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확보하게 됐습니다.앞서 무디스는 지난 2014년 2월 실적 하락과 차입금 증가 등의 이유로 KT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췄습니다.그러나 최근 법인세와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을 나타내는 EBITDA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이 3년 전보다 0.5배 줄어든 2배에 그친 데다 유동성 규모도 지난해 9월 말 기준 3조5천억 원으로 재무적 완충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또 유무선 사업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고 구조적인 비용 혁신으로 영업이익이 나아지는 등 재무구조 역시 계속해서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이번 신용등급 상승으로 KT는 기업 신뢰도가 나아지면서 해외자금 조달과 사업 수주는 물론 이자비용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임원식기자 ry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안녕하세요’ 왕으로 사는 남편, 방청객 뒷목 잡게 한 사연ㆍ아이유 장기하 결별.. 아이유 "연애, 내 행복지수 좌우하는 요소 아냐"ㆍ포켓몬고, 5개월 매출만 1조원…한국 출시로 ‘열풍’ 이어가나ㆍ증시주변 여건 `정상화`… 트럼프 정책검증 구간 `관망심리` 여전ㆍ건강보험료 17년 만에 개편, 내 부담액은 얼마?ⓒ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