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수 ADD 선임연구원
'입을 수 있는 플라즈마' 개발, 국제 학술지에 발표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정희수 선임연구원(사진)이 ‘입을 수 있는 플라즈마 직물’에 대해 연구한 논문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플라즈마는 초고온에서 음전하를 지닌 전자와 양전하를 띤 이온으로 분리된 기체 상태의 물질이다. 정 연구원은 원하는 대로 구부리고 묶을 수 있는 유연전극을 고안해 뜨개질로 직물을 짜듯 플라즈마 발생기를 만드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를 활용해 신경안정제와 수포작용제 등을 수십 분 내에 제독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독성 화학물질을 제거하는 ‘플라즈마 담요’ 기술을 세계 최초로 연구 중이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