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희가 서울에서 영화 촬영 중인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불륜설`의 주인공 홍상수 감독과 함께였다.지난 9일 TV리포트는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서울 모처에서 영화 촬영에 한창인 모습이 포착됐다며 두 사람의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에는 김민희가 홍 감독 뒤에서 머리에 담요를 쓰고 스태프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홍 감독과 그 뒤를 따르는 김민희의 모습이 포착됐다.TV리포트는 사직이 찍히 시점을 밝히지 않아 언제 촬영된 것인지 알 수 없다. 다만 홍 감독이 김민희를 배려했고, 촬영 후 같이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보도에 따르면 홍 감독의 21번째 장편영화는 김민희와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스토리와 제목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이 함께 하는 건 이번 작품이 네 번째다.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인 뒤 김민희와 함께 자취를 감췄던 홍 감독은 지난해 12월 아내와의 이혼 조정에 실패, 정식재판을 받게 됐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코레일, 오늘부터 설 기차표 예매…실패 안하는 고수들의 꿀팁은?ㆍ음주운전 호란 "낮술 즐겼는데.. 이제는 술 싫어져"ㆍ‘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 확고한 닥터 신념으로 폐쇄 경고에 흔들리는 돌담 식구들 설득ㆍ‘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 한석규에게 원망과 분노 섞인 울부짖음ㆍ사드 항의?...중국 군용기 10여대 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