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군제 하루 만에 220억 매출…알리바바도 깜짝

알리바바 100대 브랜드에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단일품목선 삼성 매출 앞질러
파워블로거 '왕훙'들 열광

"스타벅스처럼 어디서든 휴롬주스 접할 수 있게"
김영기 휴롬 회장(오른쪽)과 인칭 알리바바 생활가전사업부 총재가 지난 28일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에서 열린 ‘슈퍼 브랜드 데이’에서 동반 성장을 하자는 의미로 휴롬 상징 색인 초록 공과 알리바바의 빨강 공을 섞는 행사를 하고 있다. 휴롬 제공

김영기 휴롬 회장(오른쪽)과 인칭 알리바바 생활가전사업부 총재가 지난 28일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에서 열린 ‘슈퍼 브랜드 데이’에서 동반 성장을 하자는 의미로 휴롬 상징 색인 초록 공과 알리바바의 빨강 공을 섞는 행사를 하고 있다. 휴롬 제공

지난 28일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그룹 강당에 파워블로거 ‘왕훙’(온라인 유명인사)과 현지 언론사 관계자 등 150여명이 몰려들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선정한 100대 브랜드 홍보행사 ‘슈퍼 브랜드 데이’를 참관하기 위해서였다.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 나란히

'대륙의 원액기'된 휴롬, 2020년 매출 1조 노린다

이날 ‘슈퍼 브랜드’의 주인공은 한국 기업 휴롬이었다. 휴롬 원액기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광군제 행사에서 하루 만에 220억원어치의 매출을 거둔 ‘히트 상품’이다. ‘서선생’이란 이름으로 1인 미디어를 운영 중인 왕훙 쉬라오즈 씨는 “2년 전 휴롬 원액기를 구입해 거의 매일 주스를 만들어 마신다”며 “휴롬 주스의 장점과 효능을 방송을 통해 알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날 온라인에 올린 ‘슈퍼 브랜드 데이’ 방송은 하루 동안 2400만여명이 시청, 중국 내 1인 미디어 방송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알리바바는 작년 말부터 ‘100대 슈퍼 브랜드’를 뽑고 있다. 세계적인 브랜드들과 손잡고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알리바바의 영향력을 더 확장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선정되면 알리바바는 자사가 운영 중인 온라인 쇼핑몰 티몰과 타오바오 등에 크게 노출해준다. 하루를 해당 브랜드의 날로 정해 중국 내 영향력 있는 온·오프라인 매체들을 불러 대대적인 홍보 기회를 제공한다.

지금까지 화장품 기업 에스티로더, 청소기로 유명한 다이슨, 완구업체 레고, 스페인 의류 브랜드 자라 등이 알리바바의 슈퍼 브랜드로 꼽혔다. 한국 기업 중에선 삼성전자와 아모레퍼시픽, 신라면세점 등이 슈퍼브랜드에 들었다. 인칭 알리바바그룹 생활가전사업부 총재(대표)는 “지난 광군제 행사에서 휴롬이 단일 품목으로 삼성전자보다 많은 매출을 거뒀다”며 “중국 사람들이 가장 갖고 싶은 브랜드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는 “슈퍼 브랜드 기업에 판매뿐 아니라 제품 개선 아이디어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30 젊은 소비자에 인기

휴롬은 이번 행사에서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휴롬 알파 플러스’ 신제품도 선보였다. 큰 재료를 통째로 넣을 수 있고 조립과 분해가 간편해 세척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기존 제품에 비해 디자인도 한층 젊은 느낌이 들도록 역동적으로 바꿨다. 알리바바에서 구입층을 분석한 결과 20대 중후반의 젊은 소비층 비중이 가장 높게 나온 것을 반영했다.

휴롬은 원액기 기계만 파는 것에 그치지 않고 ‘건강한 주스 문화를 확산하겠다’는 것을 중장기 목표로 정했다. 김영기 휴롬 회장은 “스타벅스 커피처럼 세계 어디에 가든 휴롬 주스를 손쉽게 접하도록 하는 게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3000억원 매출을 2020년까지 1조원으로 늘리는 게 목표”라며 “미국과 유럽 등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항저우=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