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초상권 침해 배상금 전액 기부

배우 송혜교 씨(사진)가 초상권 침해 배상금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

아름다운재단은 송씨가 “디자이너를 꿈꾸는 학생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써달라”며 1억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기부금은 송씨가 한 주얼리 업체에 초상권 무단사용에 대한 부당이득금 반환을 청구해 받은 배상금 전액이다. 송씨는 올해 4월 소송을 제기하기에 앞서 배상금 전액을 신진 디자이너의 창작활동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