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충격

알파고 충격

2016년은 정보기술(IT) 업계에서 유달리 대형 악재나 스캔들이 많았던 해였다. 상반기에는 김정주 넥슨 회장이 오랜 친구였던 진경준 검사장에게 넥슨의 비상장 주식을 포함해 거액의 뇌물을 건넸다는 의혹이 터져나왔고 호창성 더벤처스 대표가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전격 구속되면서 스타트업 업계에 찬물을 끼얹었다. 하반기에도 SK텔레콤이 작년 말부터 추진해왔던 CJ헬로비전 인수가 무산되는가 하면 삼성전자의 야심작인 갤럭시노트7은 배터리 발화 문제로 결국 단종되는 아픔을 겪었다. 한국경제신문은 27일 올 한 해 IT업계를 뒤흔든 10대 뉴스를 선정해 지난 1년을 되돌아봤다.

알파고·포켓몬고·라인…올 한해 '심쿵'

새해 벽두에는 카카오가 국내 1위 음원서비스인 멜론을 인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카카오는 1월 초 이사회를 열어 멜론 운영사인 로엔엔터테인먼트 지분 76.4%를 1조87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3월에는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이 ‘세기의 대결’을 벌였다. 총 다섯 번 대국에서 알파고는 이 9단을 압도하며 네 판을 이겼다. 알파고는 기존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과 달리 인간의 신경망을 닮은 기계학습 솔루션인 딥러닝(deep learning)을 활용해 사람을 넘어서는 창조적인 수를 뒀다.

3월 말에는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진경준 검사장의 재산을 처음 공개하면서 넥슨 주식 매입 의혹이 불거졌다. 진 검사장 측은 당시 비상장회사였던 넥슨 주식을 지인과 함께 취득했으며 매입 자금도 자신이 부담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진 검사장의 말은 계속 달라졌고 결국 김정주 넥슨 회장이 주식을 무상으로 줬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김 회장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7월 넥슨 등기이사직에서 사임했다.

국내 유수의 벤처캐피털을 운용하던 호창성 더벤처스 대표가 4월 검찰에 전격 구속되면서 스타트업 업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호 대표는 스타트업이 정부 지원금을 유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대신 해당 금액만큼 더벤처스 지분을 늘리는 등의 비리 혐의를 받았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호 대표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알파고·포켓몬고·라인…올 한해 '심쿵'

5월 서비스를 시작한 블리자드의 신작 오버워치는 출시 25일 만에 PC방 점유율 1위에 등극하며 게임업계에 지각 변동을 몰고 왔다. 모바일 부문에서도 외산 게임이 강세를 보였다. 7월 출시된 닌텐도의 증강현실(AR)게임 ‘포켓몬고’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사회 이슈로까지 부각됐다. 국내 출시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강원 속초 등에서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수많은 게이머가 이곳으로 모여드는 기현상까지 빚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7월 초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M&A) 불허 결정을 내리면서 방송통신 시장이 대혼란에 빠졌다. 지난해 11월 M&A 발표가 난 뒤 217일 만이었다. 공정위는 합병법인이 CJ헬로비전의 영업 권역 23곳에서 점유율 50%가 넘는 시장지배적 사업자가 돼 경쟁 제한 효과가 생길 것이란 근거를 제시했으나 예상 밖 결과에 정치적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란 설이 나오기도 했다.
라인 뉴욕도쿄 상장

라인 뉴욕도쿄 상장

7월 중순에는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도쿄와 미국 뉴욕 증시에 동시 상장하는 쾌거를 올렸다. 2011년 서비스 출시 이후 단 5년 만에 시가총액 10조원의 글로벌 기업이 된 것이다. 이번 상장으로 확보한 현금도 1조5000억원에 달했다.

알파고·포켓몬고·라인…올 한해 '심쿵'

8월 출시된 삼성 갤럭시노트7이 스스로 발화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삼성전자는 1차 리콜(회수)과 함께 배터리를 교체한 새로운 갤럭시노트7을 공급했으나 이들 제품에서도 발화 사고가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결국 출시 두 달 만인 10월 갤럭시노트7의 생산 및 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정부는 11월 국토교통부 국방부 등 8개 부처 회의를 열고 구글이 신청한 국내 지도의 국외 반출을 불허했다.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일각에서는 포켓몬고와 같은 지도 기반의 각종 혁신이 제약을 받을 수도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