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로고.

농심 로고.

농심(289,500 -0.52%)이 5년 만에 라면 값을 올린다. 앞서 코카콜라음료와 오비맥주도 5~6%씩 가격을 올린 만큼 서민들의 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농심은 라면의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5% 인상한다고 16일 밝혔다. 농심은 2011년 11월 신라면 가격을 730원에서 780원으로 6.8% 인상한 후 5년1개월간 가격을 동결했다.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브랜드는 전체 28개 중 18개다. 조정된 가격은 20일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신라면은 780원에서 830원으로, 너구리는 850원에서 900원으로, 짜파게티는 900원에서 950원으로, 육개장사발면은 800원에서 850원으로 각각 오른다. 최근 출시한 짜왕, 맛짬뽕 등 프리미엄 라면에 대한 가격 조정은 없다.

농심 관계자는 "2011년 가격조정 이후 누적된 판매관련 비용, 물류비, 인건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분 때문에 결정한 것"이라며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