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최순실 씨 전 남편 정윤회 씨가 최순실 게이트 4차 청문회에 결국 불참했다.15일 국회에서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4차 청문회에는 당초 30명으로 채택된 증인 가운데 15명 만이 출석했다.당초 최순실 게이트 4차 청문회에서는 정윤회 씨와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이 핵심 증인으로 꼽히며 출석 여부에 촉각을 기울였으나, 결국 불출석하면서 국조특위는 이들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그러나 정윤회 씨는 주소지 불명으로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아 이날 동행명령장을 전달 받을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한편, 이날 4차 청문회에 출석한 증인은 조환규 전 세계일보 사장,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김상률 전 청와대교육문화수석비서관, 정동춘 전 K스포츠이사장, 김경숙 전 이화여자대학교 체육대학장,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원자 이화여대교수,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 김혜숙 이화여대 교수,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 한상규 컴투게더 대표, 심동섭 대한민국예술원 사무국장, 박기범 승마협회 차장 등 15명이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최순실 3차 청문회] 최순실 청문회 도마 위 오른 ‘박근혜 피멍’ 논란ㆍ내년 부동산 시장 위축 가능성…공급과잉·금리인상이 변수ㆍ<이슈분석> 숨만 쉬어도 `돈`…서민 등골 휜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