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에이핑크 은지 / 사진=V앱 ‘에이핑크 스페셜 라이브’ 캡처

에이핑크 은지 / 사진=V앱 ‘에이핑크 스페셜 라이브’ 캡처

에이핑크 은지 / 사진=V앱 ‘에이핑크 스페셜 라이브’ 캡처

에이핑크 은지가 사투리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14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에이핑크 스페셜 라이브’에서는 에이핑크가 팬들의 질문을 받았다.

은진은 팬으로부터 “현실 사투리 써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은지는 “막상 하려니 부끄럽다”라며 “사투리를 사용해 말을 해보겠다”라고 전했다.

멤버들은 “은지가 사투리 못 고칠 줄 알았다”고 말했고, 은지는 “나도 못 고칠 줄 알았다. 너무 심해서 여자 쌈디라는 말도 들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은지는 “대표님이 ‘넌 그냥 하던 대로 해라’라고 까지 하셨다”고 덧붙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