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수경이 블락비 지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수경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차기작에서 호흡을 맞추고 싶은 사람으로 ‘지코’를 꼽았다.

이수경은 그간 작품 속 상대역에 대해 언급하며 “기혼자이거나, 나이가 많은 남성 배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경준은 그나마 가장 어렸지만, 장신영과 공개 열애 중이기 때문에 기혼자다 다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음 작품은 누구와 호흡을 맞추고 싶으냐”는 질문에 “사실 지코를 좋아한다”고 수줍게 웃었다.

이수경의 돌발 고백에 MC 윤종신은 “만날 기회가 정말 없지 않으냐”고 받아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