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15일 4차 청문회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의원 시절 전 비서실장인 정윤회 씨가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특위 관계자는 14일 정 전 실장에게 출석요구서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이 관계자는 "여러 방식으로 접촉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며 "내일 국회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최순실 태블릿 PC` 개통자로 알려진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도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았다.또 `정윤회 문건` 파동의 핵심 관계자인 박관천 경정은 이날 오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당시 문건 유출자로 지목된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도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정유라 씨의 이대 특혜입학 의혹과 관련된 박재홍 전 마사회 승마감독도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이한선 전 미르재단 상임이사, 정동구 전 K스포츠재단 초대이사장과 정동춘 전 이사장, 정수봉 대검 범죄정보기획관도 줄줄이 불출석 입장을 밝혔다.이를 포함해 이날 오후까지 출석대상 증인 30명 중 10명이 불출석 사유서를 낸 상태다.이에 따라 핵심 증인들이 빠진 `맹탕 청문회`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반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특위 관계자는 전했다.비선실세 논란을 보도했던 세계일보 조한규 전 사장도 출석할 전망이다.이 밖에 증인들도 청문회장에 나올 가능성이 있지만, 이 역시 단정하기 어렵다또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등도 출석 가능성이 열려 있으며, 장시호 씨와의 관계가 도마 위에 올랐던 이규혁 전 스케이트 국가대표 선수도 나올 수 있다.최봉석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최순실 3차 청문회] 최순실 청문회 도마 위 오른 ‘박근혜 피멍’ 논란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