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신동엽 /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이 자식 이야기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14일 방송되는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잡거나 잡히거나’란 주제로 다양한 취재담이 공개된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오빠가 좀 올래’라는 제목으로 재벌가 자녀들이 스타를 만나는 특별한 방법에 대한 토크를 진행했다. 토크 도중 레이디제인은 신동엽에게 “아이들이 좋아하는 아이돌이 있냐”고 질문했다. 신동엽은 “딸은 10살, 아들은 7살인데 딸이 걸그룹 아이오아이(I.O.I)좋아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아이오아이와 프로그램을 같이한 적이 있어 사인CD를 받았는데 내 이름을 아세톤으로 지우고 딸 이름을 써서 줬더니 너무 좋아했다”며 진정한 딸바보의 면모를 과시했다.

김태현은 “신동엽의 아들이 진짜 물건”이라고 거들었다. 신동엽은 “며칠 전에 가족과 노래방을 갔었는데 딸은 걸그룹 노래를 부르고 7살 아들은 ‘아리랑’을 불렀다”고 밝혔고, 출연진은 예사롭지 않은 끼를 가진 신동엽의 아들 일화에 모두 웃음 지었다.

신동엽이 진행하는 ‘용감한 기자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