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남주혁, 이성경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배우 남주혁, 이성경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배우 남주혁, 이성경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이 우울해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에서는 김복주(이성경)가 정준형(남주혁)에게 울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복주는 정준형에게 “선생님(이재윤)이 뭐라셔?”라고 말했고, 정준형은 “그냥 당황했지 뭐. ‘왜 거짓말까지 하고 다닌 거냐’고 묻던데”라고 전했다.

정준형은 “좋아하는 남자가 생긴가 보더라고 말했다”고 말을 이었다. 김복주는 “나 왜 이렇게 지지리도 운도 없을까. 역도고 뭐고 연기처럼 뿅 하고 사라지면 좋겠다”고 자책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