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성동일과 황신혜의 모의가 포착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서는 허준재(이민호)를 위협하려는 강서희(황신혜)와 마대영(성동일)의 모습이 담겼다.

대영은 계속해서 준재의 생명을 노렸다. 하지만 뜻대로 되질 않자, 서희를 찾았다. 서희의 집을 방문한 대영과 그런 그와 마주한 서희. 두 사람은 준재를 위협하기 위해 모의했다.

대영은 준재를 두고 “보통이 아니다. 자꾸 빠져나간다”고 토로했고, 서희는 “지금 허일중(최정우)가 유서 공증을 위해 변호사와 약속을 잡으려고 한다”고 소리쳤다.

이로써 준재의 생명이 위협한다는 것이 수면 위로 떠올랐고, 배경엔 서희와 대영이 있다는 것 역시 확실해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