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윤정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윤정수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윤정수 / 사진제공=티캐스트

‘용감한 기자들3’ 개그맨 윤정수가 무모했던 10대 시절의 일탈을 털어놓는다.

14일 방송되는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잡거나 잡히거나’란 주제로 다양한 취재담이 공개된다.

이날 한 사회부 기자는 ‘미국의 유혹’이라는 제목으로 10대를 유인해 노래방 도우미로 전락시킨 나쁜 어른에 대한 취담을 들려줬다.

MC 신동엽은 “지금 생각해보면 10대 때 다 안다고 생각했지만 잘 몰라서 부딪치는 경우가 많았다”며 “그 때 그 시절 겁 없이 도전했던 일이 있냐”고 물었다. 윤정수는 이에 “춤추는 걸 좋아해서 불법 입장을 해봤다”며 “디스코텍이라고 하는 곳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윤정수는 “돈을 내고 입장한 사람들이 시켜놓은 술도 몰래 마셔보고 했는데 그땐 정말 호기심이 강했던 것 같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가 출연하는 ‘용감한 기자들3’은 1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