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료용 가글, 필러시술할 때 많이 쓴다"손혜원 의료용 가글이 핫이슈로 떠올랐다.그도 그럴 것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14일 신보라 전 청와대 의무실 간호장교(대위)가 박근혜 대통령에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에 전달했다고 밝힌 `의료용 가글`을 두고 "필러 시술할 때 많이 쓴다"고 주장했기 때문.손 의원은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시술로) 마비돼서 양치를 못 할 때 의료용 가글을 쓰라고 의사들이 권고한다. 간호장교가 그걸 가져갔다는 건 약간 의심할 만한 예"라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한편 손혜원 의원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과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전상훈 분당 서울대병원장 등 세 사람을 최순실씨의 특혜를 받은 `의료농단` 3인방으로 지목했다.손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분당 서울대병원이 약진하던 과정에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 그리고 아주 중요한 실세들이 관여한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손 의원은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당시 분당 서울대병원장이 정 장관이었고, 서창석 원장이 같은 병원의 기조실장이었다"면서 "아울러 `의료농단`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분인 전상훈씨는 경북대 출신으로 서울대 관련 병원에서 최초의 타교 출신의 병원장이 됐다"라고"라고 말했다.그는 특히 "2013년 7월 오병희 당시 서울대병원장과 이 `분당 3인방` 사이에 알력이 있지 않았느냐는 느낌이다. 오 원장이 이들에게 인사권을 행사해 해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그러면서 "2014년 9월 서 원장이 대통령의 주치의가 되면서 반격이 시작된다"라면서 "서 원장이 대통령의 주치의가 되고 얼마 있지 않아서, 정진엽 장관 취임과 전상훈씨의 분당 서울대병원 원장 인사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그는 "전상훈 원장이 박근혜 정부의 실세 친인척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최경환 의원과 가까운 친인척 아닌가"라고 서 원장에 질의했다. 이에 서 원장은 "알고 있는 사이란 건 안다"면서도 친인척설(說)은 부인했다.최봉석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최순실 3차 청문회] 최순실 청문회 도마 위 오른 ‘박근혜 피멍’ 논란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