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종국과 배우 송지효가 ‘런닝맨’ 측으로부터 일방적 하차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송지효의 소속사는 “SBS 제작진에세 ‘런닝맨’ 개편이 있다는 사실은 2주 전에 알았다. 하지만 송지효 하차 관련해선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이어 “이 부분에 관해 송지효씨의 감정적 입장은 노코멘트하겠다. 아름다운 이별이 아니었다는 보도 내용은 저희 측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또한 김종국 측 관계자는 “이미 오전에 처음 보도가 나왔을 때는 가수로서의 본업을 위해 하차한 것으로 입장을 냈는데 하차 통보를 받았다는 내용의 다른 보도가 나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에 “너무했다(ilbi****)”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아이디 sijk****을 사용하는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김종국, 송지효가 런닝맨에 해온 게 얼만데..”라고 아쉬워했고, 아이디 qzaw**** “내 일도 아닌데 화난다. 진짜 이게 뭐하는 짓이지”라고 비판했다.한편 김종국과 송지효는 이번 개편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하고 새롭게 강호동이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크리에이티브뉴스팀 최창호기자 creativ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최순실 3차 청문회] 최순실 청문회 도마 위 오른 ‘박근혜 피멍’ 논란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