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이세영 SNS

사진=이세영 SNS

사진=이세영 SNS

배우 이세영이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세영은 14일 자신의 SNS에 쿨케이와 찍은 사진과 ‘이세영 쿨케이 사귐’이라는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더불어 “나 캡처했다. 사귄 적도 없고 사귈 일도 없다. 왜 케이형(쿨케이)을 자꾸 구 남친 만드느냐”고 해명했다.

이로써 이세영은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쿨케이와의 열애 의혹을 불식시켰다.

이세영은 현재 방영 중인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열연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