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에 미용 목적의 성형수술인 `필러 시술`을 받은 정황이 14일 열린 국정조사에서 제기됐다. 또 박 대통령은 공식 주치의가 아닌 의사들로부터 `비선진료`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최 씨의 단골 성형외과의 김영재 원장은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 박 대통령 얼굴의 멍 자국 사진에 대해 "필러 시술 흔적 같다"는 견해를 보였다.필러란 인체조직과 비슷한 물질을 주입해 주름처럼 깊게 패인 부위를 메우거나 도톰한 모양으로 만들어주는 미용시술이다.이날 야당 의원들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세월호 유가족과 면담을 앞둔 5월 13일까지 촬영된 박 대통령 사진의 얼굴 부위에 피멍 자국이 있는 점을 들어 필러 시술을 받은 게 확실하다고 주장했다.또 신보라 전 청와대 간호장교는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에 박 대통령이 머물던 관저에 `의료용 가글`을 전달했는데, 의료용 가글은 "(시술로) 마비돼서 양치를 못 할 때 쓰라고 의사들이 권고한다"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소개했다.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전직 청와대 의료진과 김 원장 등은 그러나 박 대통령에게 필러 시술을 한 사람이 누군지 모른다고 입을 모았다.그러자 더민주 안민석 의원은 "주사를 잘 놓는 조여옥 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가 `야매`(무허가를 뜻하는 속칭)로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조 대위가 불출석한 것과 연관 지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장은 "주위에 의사가 많은데 비의료인에게 그런 것을 맞았으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의료계에서 `비선진료` 의혹을 받아 온 의사들이 공식 절차를 거치지 않는 `보안손님`으로서 청와대를 드나들며 박 대통령에 대한 진료를 한 사실도 확인됐다.김 원장은 박 대통령의 주치의를 역임한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의 소개로 최 씨를 알게 됐으며, 박 대통령 재임 기간 5차례 전후 청와대를 출입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출입하기 전 연락을 받고 주민등록번호 등을 알려주면 청와대 직원의 차를 타고 입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은 채 들어갔다.김 원장의 청와대 출입에는 부인인 와이제이콥스메디컬 박채윤 대표가 동행했다. 와이제이콥스메디컬은 특혜 의혹을 받는 의료용 실 등을 개발한 김영재의원 계열 기업이다.김상만 전 녹십자아이메드 원장도 "검문검색은 다 했지만, 인적사항 기재는 잘 모르겠다"며 보안손님으로 청와대를 드나든 것을 사실상 인정했다.그는 차움의원에 근무할 당시 최 씨 자매를 진료했으며, 박 대통령 취임 이후 최순득 씨 이름으로 주사제를 처방해 청와대로 반입한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머리 손질`을 하느라 대응이 늦었다는 의혹과 관련,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4차 북한 핵실험 때도 박 대통령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에 3시간이 걸렸다"며 "그 안에 분명히 머리나 몸단장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세월호 참사 때도 오후 3시에 박 대통령이 정부종합청사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했는데, 실제 도착은 오후 5시 15분이었다는 점을 지적하자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보고 준비도 해야 하고, 의전도 해야 하고, 어떻게 모실지도 쉽지 않은 절차로 본다"며 "(머리 손질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싫다"고 답변했다.한편, 박 대통령의 `세월호 당일 7시간 행적`을 밝히기 위한 증인으로 채택된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과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는 이날 불출석했다. 국조특위는 윤·이 행정관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 이를 집행하려 했으나 두 행정관은 연가를 이유로 응하지 않았다.더민주 박영선 의원은 최 씨가 독일에서 귀국하기 직전 지인을 통해 옛 측근인 고영태 씨에게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하도록 종용한 것으로 보이는 전화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박 의원 측은 녹음파일에서 최 씨가 지금까지의 상황을 `조작품`으로 몰고 가야 한다고 지침을 내렸으며, 자신이 지시한 대로 하지 않으면 `다 죽는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최봉석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오늘 3차 청문회 시간 `오전 10시`… 국회방송·팩트TV·유튜브 생중계ㆍ임종룡 "증시 투기세력 발 못 붙인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