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내 ‘친박’으로 분류되는 이완영 의원이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간사직을 사퇴했다.이완영 의원은 14일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여당 간사직을 사임했다.이 의원은 이날 신상발언을 통해 "야당 간사가 간사 간 협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해 지탄을 받았다"며 "제 휴대전화가 (항의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뜨거워서 사용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이 의원은 자신에게 수백명이 욕설의 의미를 담은 `18원 후원금`을 보내고 영수증을 달라거나, 다시 `후원금 18원을 돌려달라`는 등 온갖 조롱을 받았다고 말했다.그는 "문자와 카카오톡으로 `쓴소리`를 주신 분께 감사하다"면서도 "자녀나 부모가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를 쓰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그는 지난 6일 1차 청문회에서 고령인 재벌 총수들의 `조퇴`를 건의했다가 비난여론에 휩싸혔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지역구 민원성` 질의를 하는가 하면, 청와대 측 증인들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오늘 3차 청문회 시간 `오전 10시`… 국회방송·팩트TV·유튜브 생중계ㆍ임종룡 "증시 투기세력 발 못 붙인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