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미국의 저장장치 전문기업 시게이트와 손잡고 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차세대 저장장치로 주목받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SK하이닉스는 14일 "중장기 낸드플래시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게이트와 합작법인 추진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나 현재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공시했다.

전날 대만의 IT전문 매체인 디지타임스는 SK하이닉스와 시게이트가 엔터프라이즈 서버와 데이터센터용 SSD 개발을 위해 합작법인을 설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SSD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기반으로 하는 컴퓨터 기억장치(스토리지)다.

기존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보다 데이터 읽기·쓰기가 빠르고 전력 소모도 적다.

빅데이터·클라우드 서비스 확대로 대용량 데이터·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면서 SSD 수요가 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3D낸드 기술을 적용한 고성능 SSD를 성장동력으로 점찍고 연구개발과 생산투자를 집중했지만 경쟁력 확보에 고전해왔다.

합작법인이 설립된다면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기술력과 시게이트의 컨트롤러와 펌웨어 등 소프트웨어(SW) 기술력이 합쳐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메모리 반도체 업계 2위인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도시바, 마이크론에 밀려 4위에 머물러 있다.

디지타임스는 하드디스크업체 웨스턴 디지털이 낸드플래시업체 샌디스크를 인수 후 급성장한 점을 들어 "SK하이닉스와 시게이트도 같은 길을 갈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조민정 기자 noma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