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이 것’ 하나면 분위기 확 달라진다!

[김민수 기자] 최근 여자 스타들이 ‘모자’를 매치한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주목 받고 있다. 공항이나 시사회 등 각종 공식석상을 통해 노출되고 있는 그들은 냉랭한 겨울 시즌과 맞물리면서 패션 아이템으로 적극 활용한 것.

특히 모자 하나만 착용해도 전체적인 분위기를 바꿀 수 있으며 그 종류 또한 다양해 트렌디한 힘을 싣는다. 이는 올 시즌 패션 키워드가 ‘모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요즘 세대들의 진짜 스타일 아이템 아닐까.

이에 과연 어떤 스타들이 모자를 활용해 개성 있는 룩을 연출했는지 지금부터 낱낱이 살펴보도록 하자.

#강승현, 페도라
스타일? ‘이 것’ 하나면 분위기 확 달라진다!

‘2016 MAMA’에 참석하기 위해 공항을 찾았던 모델 강승현은 이날 페도라를 선택해 공항 패션을 완성시켰다. 목폴라 티셔츠와 블랙 셔츠를 레이어드 한 뒤 네이비 재킷을 걸쳐 패셔너블한 면모를 보여줬으며 데님 스키니 팬츠와 레드 부츠로 역시 명불허전 뛰어난 패션 감각을 과시했다.

[Editor Pick] 페도라에 입문하는 여성이라면 심플한 디자인과 기본 컬러를 활용한 스타일링에 도전해 볼 것. 가장 기본적인 올 블랙 룩에 이너는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스프라이트가 가미된 티셔츠를 선택해 착용한다면 훨씬 감도 높은 룩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김하늘, 비니
스타일? ‘이 것’ 하나면 분위기 확 달라진다!

반면 프랑스 파리로 출국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던 배우 김하늘은 비니를 활용한 룩으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니트 소재의 블랙 원피스와 롱 패딩 점퍼를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링을 강조했으며 여기에 블루 토트백으로 포인트를 더하며 한껏 멋을 낸 공항룩을 선보였다.

[Editor Pick] 최근 롱 패딩 점퍼가 유행함에 따라 비니와 함께 코디하는 것도 주목해 볼 만하다. 이는 겨울철 부담되는 야외 활동에 있어서 무릎까지 덮어버리는 롱 패딩 아우터의 위력과 도톰한 니트 소재의 비니는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함께 연출해 이번 시즌 눈여겨보는 것이 좋겠다.

#이호정, 볼캡
스타일? ‘이 것’ 하나면 분위기 확 달라진다!

모델 이호정은 볼캡으로 스타일리시한 그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한 VIP 시사회에 참석했던 그는 화려한 컬러가 들어간 원피스에 카키빛 항공 점퍼 조합으로 개성 넘치는 펑키룩을 완성한 것.

[Editor Pick] 사계절 패션 아이템인 볼캡은 빈티지한 분위기를 내는데 제격이다. 이와 함께 화이트 이너와 미니스커트를 함께 매치한 뒤 항공 점퍼를 가볍게 걸쳐주면 걸크러쉬 완성, 자신만의 색깔을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으며 개성 있는 룩을 더욱 완성도 있게 만들 수 있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스타일난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