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4일 동행명령장을 발부했음에도 출석을 안 한 윤전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청와대가 고의적으로 막고 있는 것"이라며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적극적인 동행명령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압박했다.


국정농단 국조 특위(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 국정조사)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전 동행명령장을 발부한 윤, 이 행정관에 대해 청와대가 '연가'라며 출석이 불가능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는 청와대가 고의적으로 막고 있는 것"이라고 강력 항의했다.


황 의원은 "행정관이 안 나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국조를 방해하는 것이다. 대통령이 실체규명을 하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는데, 청와대와 대통령이 국회 권능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을 향해 "위원장이 한광옥 비서실장에게 직접 전화해서든 국민의 분노를 전해주시고 저녁시간이라도 꼭 참석하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 의원은 "그렇지 않으면 이 분노가 어디로 향할지 모른다"고 청와대를 향해 경고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윤, 이 행정관에 대해 반드시 출석 요청한다"며 "만일 한광옥 비서실장과 두 행정관의 소속 상관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위원회는 강력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조세일보 / 박지숙 기자 jspark0225@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