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39,850 -1.60%)이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조회사 롤스로이스로부터 3500억원 규모의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 계약을 따냈다.

한화테크윈은 롤스로이스 영국 본사와 싱가포르 생산법인에 엔진부품 3종과 11개 품목의 통합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3559억원으로 작년 매출의 13.6%에 해당한다. 계약 기간은 내년 1월부터 2031년 말까지로 15년간이다.

한화테크윈은 지난 10월 또 다른 항공기 엔진 제조사 제너럴일렉트릭(GE)에서 3000억원 규모의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 계약을 따냈다.

P&W, GE, 롤스로이스 등 글로벌 항공기 엔진 제조사를 상대로 연간 9000억원의 엔진부품 공급 매출을 올리고 있는 한화테크윈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급성장하는 항공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9월엔 한화테크윈이 P&W와 손잡고 이 회사 싱가포르 법인 PWMS의 지분 30%를 인수하기로 했다. 국내 기업이 세계적인 항공기 엔진 제조업체의 해외 생산기지 경영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통해 한화테크윈은 향후 40~50년 동안 100억달러(약 11조2000억원) 이상의 엔진 부품 공급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테크윈은 항공기 엔진사업을 중심으로 수출 비중을 늘릴 계획이다. 현재는 자주포, 장갑차, 유도무기 등 방위산업 매출 비중이 높다. 항공기 엔진 부품사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