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핵융합 통해 전기 생산
'땅위의 인공태양' K스타, 세계 최장 70초 운전

꿈의 에너지로 불리는 핵융합 발전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구축한 한국형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KSTAR·사진)가 세계 최장 시간 운전 기록을 세웠다. 당장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핵융합 발전의 실현 가능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대전 어은동에 설치한 KSTAR가 고성능 플라즈마를 70초간 발생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15일 발표했다. KSTAR는 수소 핵융합 반응에서 나오는 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는 핵융합 발전의 실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2007년 구축한 실험장치다.

핵융합 발전은 수소가 합쳐질 때 발생하는 막대한 핵융합 에너지에서 전기를 얻는다. 바닷물 1L에 있는 수소로 석유 300L와 맞먹는 에너지를 얻는다. 수소 핵융합 반응은 섭씨 1억도에 가까운 초고온 플라즈마 상태에서 잘 일어난다. 중력에 영향을 받는 땅 위에서 핵융합을 일으키려면 우주에 떠 있는 태양처럼 플라즈마를 둥둥 떠있게 만들어야 한다. KSTAR는 2008년 첫 플라즈마를 발생시킨 이후 점차 운전시간을 늘려왔다. 지난 9월30일에는 1분(60초)을 넘어 70초간 운전했다. 연구진은 KSTAR가 최소 300초 이상 고성능 플라즈마를 생성해야 핵융합을 실현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