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개신교 성탄메시지 발표
"예수의 은총이 세상에 가득하길"
"정치인들, 개인욕심 버리고 공동선(善) 먼저 생각해야"

천주교와 개신교 지도자들이 성탄절을 앞두고 14일 성탄 메시지를 발표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왼쪽)은 성탄 메시지를 통해 “구세주가 스스로 자신을 낮춰 사람의 모습으로 우리에게 오셨다는 것은 큰 희망을 선사한다”며 “사랑과 희생, 자비와 정의의 행동을 보여줄 때 우리 교회는 한국 사회에 구세주가 살아계심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정치 지도자들의 문제로 심각한 정치적 불안정 상황에 처해 있다”며 정치인들이 당리당략과 개인 욕심을 뒤로하고 공동선을 먼저 생각할 것을 당부했다.

보수 성향 개신교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이영훈 대표회장(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가운데)도 “낮은 곳으로 임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대한민국과 북한 동포, 나아가 온 세계에 충만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섬김과 나의 모든 것을 내주는 나눔은 예수님의 삶이었고 우리가 순종해야 할 길”이라며 “소외되고 병든 이웃을 사랑하고 섬기고 품고 보듬어서 상처를 싸매주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진보 성향 개신교단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영주 총무(오른쪽)는 “죄악으로 인한 흑암과 절망의 땅에 구원을 선포하고 빛과 희망을 주고자 탄생한 예수님의 은총이 우리 사회와 만물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