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선호-김민서-이인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선호-김민서-이인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선호-김민서-이인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핏줄’보다 질긴 ‘인연’으로 맺어진 가족극이 온다.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는 SBS 새 일일드라마 ‘아임쏘리 강남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박선호, 김민서, 차화연, 이창훈, 이인, 김주리, 나야, 허영란, 조연우가 참석했다.

‘아임쏘리 강남구’는 재벌 부모를 만나 배신을 저지르는 박도훈(이인)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정모아(김민서)와 강남구(박선호)의 진실한 사랑이야기를 중점적으로 전개된다. 화려한 미래 대신 사랑과 가족을 지키려는 강남구의 고군분투기가 관전 포인트다. 여기에 이들을 둘러싼 가족의 갈등과 화해를 그리면서 풍성한 전개를 이어나가겠다는 각오다.

작품은 보기만해도 짠한 김민서와 이인의 흙수저 라이프로 시작된다. 두 사람은 각각 정모아와 박도훈으로 분해 힘든 현실에 부딪혀 갈등을 빚는 부부 연기를 한다. 극중 음식 배달을 하는 도훈은 모아의 고모 집에 얹혀 살며 눈칫밥을 먹는 신세로, 하루 빨리 취직해서 당당한 가장이 되는 게 꿈이다.

모아 역시 천애고아 출신으로, 보육원에서 자라며 남편 도훈을 만났다. 티모그룹 계약직 사원으로, 아이 아빠이자 취준생인 도훈을 대신해 실질적 가장 역할을 하고 있다. 자신의 앞에서 쓰러진 티모그룹 회장님을 돕게 되면서 인연이 닿는다.

김민서는 “모아는 이름처럼 사랑이 넘치고 정도 많은 캐릭터다. 고모 아래서 자라는데 친부모는 아니지만 가족애가 있어 잘 지낸다”며 “‘아임쏘리 강남구’가 혈연을 넘어서는 가족애를 그리는 작품인데 그걸 잘 나타내는 캐릭터다”라고 자신이 맡은 배역을 설명했다.

이어 “아침드라마는 하루를 시작할 때 어머님들이 많이 보시지 않나. 아침드라마가 자극적인 게 많은데 ‘아임쏘리 강남구’는 그에 비해 활기차고 밝게 시작한다. 그게 우리 드라마의 강점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임쏘리강남구 출연 배우들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아임쏘리강남구 출연 배우들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아임쏘리강남구 출연 배우들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민서의 상대역 이인은 생각지도 못한 계기로 재벌가 아들임이 밝혀지면서 돈의 위력을 맛보고, 최악의 선택을 하는 야심가 박도훈을 열연한다. 이인은 “부자 친부모를 만나면서 그동안 눌려왔던 욕망을 드러내고 여러가지 선택을 하는 인물”이라며 “차츰 변해가면서 악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욕 먹을 각오로 연기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손님의 외제차를 끌며 부잣집 딸들을 유혹하는 카센터 정비공 강남구가 등장한다. 그는 정모아와 운명적으로 만나 치명적이고 순수한 사랑을 보여줄 예정. 강남구를 연기한 박선호는 “홀어머니와 정신지체 누나를 호강시키기 위해 어떻게든 성공하려는 야망이 있지만, 그 안에 뜨거운 사랑을 담고있는 인물”이라고 자신의 배역을 소개했다.

여기에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이창훈과 허영란까지 투입, 두 사람은 각각 모아그룹 전무 신태진과 강남구의 누나이자 정신지체 3급인 강남희를 연기하며 그간의 연기 내공을 여실히 발휘할 계획이다.

연출을 맡은 김효언 PD는 “‘아임쏘리 강남구’는 혈연으로 맺어진 가족보다 ‘인연’으로 맺어진 가족이 더 중요하게 다뤄지는 작품”이라며 “멜로라는 장르 아래 다양한 가족 형태를 보여주며 얽히고 설킨 가족간의 갈등과 화해를 담아냈다. 각박한 시대에 가족애가 그 어떤 것보다 값진 가치임을 얘기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아임쏘리 강남구’는 오는 1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