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분석

배당·정관변경 '반대' 많아
부결된 건 1000건 중 1건
"국민연금, 올해 주총 안건 10건 중 1건 반대"

국민연금이 올해 기업 주주총회에 상정된 안건 10건 중 1건에만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표를 던진 안건 중 부결된 것은 100건 중 1건꼴이었다. 전체 안건으로 따지면 국민연금이 반대해 부결로 이어진 안건은 1000건 중 1건에 그쳤다.

기업경영성과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가 14일 발표한 ‘국민연금의 2016년 주총 의결권 행사 내역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586개사, 3344건(11월 말 기준)의 주총 안건 중 89.5%인 2994건에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 반대를 밝힌 안건은 320건(9.6%)으로 집계됐다. 의결권 미행사는 20건, 기권은 9건, 중립은 1건이었다.

국민연금의 반대의사 표시 비율이 가장 높은 안건은 배당이었다. 총 27건 중 20건(74.1%)을 반대했다. 배당은 국민연금 수익률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배당 비율 등이 기대에 못 미칠 경우 적극적인 반대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반대 비중이 두 번째로 높은 안건은 정관 변경으로 282건 가운데 58건(20.6%)에 반대표를 던졌다. 대부분 주주가치 훼손이 우려된다는 이유였다.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행사한 320건 가운데 부결로 이어진 안건은 4건으로 1.3%에 그쳤다. 전체 조사 대상(3344건) 중 0.12%로, 주총 안건 1000건 가운데 1건꼴에 불과했다.

10대 그룹에 대해서는 반대표 행사 비율이 7.5%로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10대 그룹 가운데 국민연금의 반대표 행사 비중이 높았던 곳은 한화그룹으로 총 24건 중 5건(20.8%)을 반대했다. 삼성그룹과 현대중공업에 대해서는 반대표 행사가 없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