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당제약(35,000 +0.57%)(대표 박전교)이 미국에 안과용 의약품 등 복제약(제네릭) 7개 품목을 수출했다.

국내 안과용 전문의약품이 미국에 수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천당제약은 미국 브레큰리지파마수티컬(BPI)과 의약품 수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삼천당제약은 계약금 78억원과 향후 10년 동안 판매 수익의 50%를 받는다. 이 기간에 총 4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