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우리가 매일 같이 입고 마시고 사용하는 모든 것들의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식료품과 신선식품 등 체감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서민들의 팍팍한 살림살이에 부담이 더 늘고 있는데 정부의 물가관리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박준식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연말 연초를 맞아 물가가 다시 들썩이고 있습니다.지자체들은 하수도 요금과 버스 요금을 인상을 줄줄이 준비하고 있습니다.미국발 불확실성의 확대에 은행들은 벌써부터 대출 금리를 올렸습니다.상황이 이렇다보니 지난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습니다. 지난 2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습니다.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유가마저 들썩이면서 물가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11월 수입물가지수는 한달새 2.4% 뛰었습니다기획재정부는 일부 식료품과 채소류 등의 가격 인상은 있지만 우려할 수준을 아니라는 입장만 강조하고 있습니다.(수퍼)기획재정부 "서민생활 품목 관리 철저히"특히 올해는 전기세 인하 등 서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집중 관리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지표로도 물가불안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고 피부로 느끼는 국민들도 울상이지만 정작 정부는 문제가 없다며 현실과는 동떨어진 인식을 보이고 있습니다.한국경제TV 박준식입니다.박준식기자 parkj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오늘 3차 청문회 시간 `오전 10시`… 국회방송·팩트TV·유튜브 생중계ㆍ임종룡 "증시 투기세력 발 못 붙인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