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강동원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동원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동원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동원이 신념 강한 형사로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

강동원은 14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 인터뷰에서 자신이 맡은 김재명 역에 대해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을 하는 캐릭터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 사람이 결국에는 해낸다는 걸 보여준다. 그런 카타르시스를 주는 역”이라며 “사실 사회에 그런 사람이 많이 없지 않은가. 나 역시도 그래서 이런 캐릭터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극 중 강동원은 진회장과 그 배후 세력을 끝까지 쫓는 강인한 신념의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을 맡았다.

강동원은 “‘가려진 시간’에 비해 살을 10kg정도 찌웠다. 범인과 맞닥뜨렸을 때 감독님이 듬직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관객들도 김제명의 감정을 따라와야 하기 때문에 그런 걸 많이 신경썼다”면서 “사실 심심한 캐릭터이긴 하다. 감정보다 정보전달을 하고 과거 트라우마 같은 것도 없다. 영화적으로는 매력이 없어 보여도 현실에서는 꼭 있었으면 하는 인물이다. 또 지금까지 내가 안 해봤던 캐릭터라서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 큰 사이즈의 영화에 많은 배우들과 전체 이야기를 끌고 가는 기회도 그렇게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강동원에게 진회장(이병헌)과 김재명 사이를 오가며 줄다리기를 하는 박장군(김우빈) 역도 잘 어울렸을 것 같다는 말에 “‘검사외전’이랑 캐릭터가 겹친다. 한 번 해봤던 캐릭터는 못 하겠더라. 재미가 없다. 비슷한 캐릭터면 다르게 하려고 하는 편이다. 만약 박장군 역할이 나에게 들어왔으면 안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박장군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내적 갈등도 있고 이리 붙었다 저리 붙었다 하면서 사기도 치고 웃음도 안긴다. 그런데 ‘검사외전’에서 그런 역할을 해봤다. 이젠 나도 30대 중반이니까 듬직한 캐릭터를 해봐도 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1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