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도건널목에 접근하는 운전자에게 경고를 알리는 서비스 제공

국토교통부가 철도건널목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줄이기 위해 내비게이션으로 '일시정지' 메시지를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고저감 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에 설치된 1,000여개의 철도건널목에서 연평균 11건의 철도건널목 사고가 발생했으며, 사고로 인해 연간 8.8명의 사상자(사망자 2.4명)가 나왔다. 직접적인 사고 원인의 대부분 운전자 부주의로 파악됐지만 안전시설 미흡과 지형적 요인 등도 영향을 끼쳤다.
국토부 "철도건널목 사고, 내비게이션으로 예방"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20년 까지 철도건널목 사고 50% 이상 저감을 목표로 운전자의 주의를 유도하기 위한 안전시설을 개선하는 등 사고저감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사고 시 예상피해 정도가 큰 철도건널목을 특별관리 건널목으로 지정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최근 5년간 사고가 2회 이상 발생하거나, 위험물 운송지역, 상수원 보호구역 등 사고 시 피해가 큰 철도건널목에 2017년 부터 건널목 관리원을 배치하고, 안전설비를 개선하는 등 집중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운전자의 안전환경도 개선한다. 철도건널목 사고의 위험성과 철도건널목 통과 시 운전자가 준수해야 하는 안전수칙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진입도로에 교통표지·노면표지·과속방지턱을 정비한다. 또 시인성 향상을 위해 건널목 차단기와 경보등 교체도 추진한다.
국토부 "철도건널목 사고, 내비게이션으로 예방"


또 철도건널목의 위치정보를 전자지도에 반영해 자동차가 철도건널목에 접근하면 내비게이션을 통해 경고를 알리는 서비스를 내년에 제공할 예정이다. 철도건널목을 빠져나가지 못하고 남아있는 자동차를 센서로 감지해 기관사에게 알리고, 차단기를 올려 자동차가 빠져나갈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첨단안전설비도 2018년까지 확대 설치한다.

구본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철도건널목의 안전시설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운전자의 안전수칙 준수를 위한 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철도건널목을 통과하기 전에 반드시 일단정지해 열차의 접근여부를 확인하고, 차단기 하강 중에는 무리하게 통과하지 않는 등 운전자의 안전수칙 준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칼럼]EV 무풍지대 한국, 발목 잡는 것은...
▶ FMK 무리한 확장에 판매사들 고통 가중?
▶ 차보다 비싼 화물차 번호판 값 내려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