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가 어음제도의 단계적 폐지와 대체제도 마련 등을 요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계속되는 어음의 폐해,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를 주제로 어음제도 폐지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조선·해양업종 구조조정과 건설경기 침체 등으로 어음 피해가 늘고 있다며 어음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송혁준 덕성여대 회계학과 교수는 “대기업에 유리하고 중소기업에 불공정한 금융 관행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