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까스텔바작이 제작에 참여한 'SM6 X 까스텔바작 아트카'를 14일 공개했다.

까스텔바작은 이날 서울 삼청동 현대갤러리 두가헌에서 SM6에 탑승자들의 안전을 보호해주는 수호천사를 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작가는 탑승자에게 최고의 동반자인 수호천사와 함께 SM6 외관에 노랑, 빨강, 파랑색으로 따뜻함, 열정, 사랑, 성숙함과 소망을 담아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동훈 르노삼성 대표를 비롯해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르노디자인아시아의 크리스토퍼 듀퐁 상무 등 프랑스를 대표하는 인사와 문화계 인사 60여 명이 참석해 한불수교 130주년을 축하했다.

한편, SM6는 올 3월 출시와 함께 9개월 연속 중형차 1위, 판매 목표 5만대 조기 달성 등을 기록 중이다. 또 올해의 차 후보와 함께 최근 국토교통부 주관 '올해의 안전한 차'로도 선정된 바 있다.
르노삼성, SM6 까스텔바작 아트카 공개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칼럼]EV 무풍지대 한국, 발목 잡는 것은...
▶ FMK 무리한 확장에 판매사들 고통 가중?
▶ 차보다 비싼 화물차 번호판 값 내려갈까
▶ BMW, 한정판 i8 프로토닉 레드 에디션 국내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