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우리 결혼했어요’ 허항, 김선영 PD/사진제공=MBC

MBC ‘우리 결혼했어요’ 허항, 김선영 PD/사진제공=MBC

MBC ‘우리 결혼했어요’ 허항, 김선영 PD/사진제공=MBC

‘우리 결혼했어요’의 PD들이 직접 프로그램에 대한 논란과 궁금증에 대해 입을 열었다.

허항 PD와 김선영 PD는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허 PD는 최근 합류한 이국주-슬리피, 공명-정혜성 커플에 대해 언급하며 “오래된 프로그램이고, 했던 아이템도 많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피로 느끼는 부분이 있다는 걸 안다”며 “그래서 이왕 프로그램을 맡게 된 김에 새로운 ‘우결’을 만들어보자고 결심했다. 그래서 과감하게 론칭한 커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PD는 “‘우결’도 MBC에서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그리고 재미있으면 보게 되는 게 예능 프로그램이다”라며 “맨날 알콩달콩 한 모습보다는 기본으로 돌아가서 예능이니까 재미있게 결혼 생활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예민할 수 있는 시청률 문제에 대해서 허 PD는 “현재 시청률이 상승세에 있기는 한데, 만족스럽지는 못하다”며 “조연출 시절에 전성기 시절 ‘우결’을 경험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우결’이 더 이슈가 됐으면 좋겠고, 시청률도 더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계속해서 논란이 됐던 대본 문제에 대해 허 PD는 “대본에 관해서는 얘기가 많은데, 출연자가 보는 문서는 한 장도 존재하지 않는다. ‘손을 잡는다’, ‘스킨십을 한다’ 이런 세세한 사항을 지시하지 않는다”며 “문서화 된 건 대략적인 시간과 일정이 적힌 큐시트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우결’ 출연진들의 열애설이 터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우결’을 통해 결혼까지 하는 커플이 생겼으면 좋겠다”며 “만약 그런다면 제작비에서 떼서 냉장고라도 사 줄 수 있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