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K그룹이 동·서양 음식을 한 테이블에서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인 ‘식탁(SICTAC)’을 정식으로 열었다. MPK는 서울 우장산역에 식탁 발산점을 개장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식탁은 화덕피자, 파스타, 리소토 같은 이탈리안 메뉴를 기본으로 한국, 중국, 태국 등 세계 각국의 조리법을 응용해 만든 식사 메뉴 50여종을 준비했다. 1만원대 초·중반의 가격으로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