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이홍균 L하우스 공장장(사진 오른쪽)이 14일 안전·보건 체계 인증인 ‘KOSHA18001’의 인증서를 수여 받고 있다.(2)

SK케미칼 이홍균 L하우스 공장장(사진 오른쪽)이 14일 안전·보건 체계 인증인 ‘KOSHA18001’의 인증서를 수여 받고 있다.(2)

SK케미칼(사장 박만훈)은 안동에 위치한 백신공장 ‘L하우스’가 국내외 안전·보건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L하우스는 영국표준협회가 제정한 OHSAS 18001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KOSHA 18001 인증을 받았다. OHSAS 18001은 영국표준협회가 1999년 제정한 안전·보건 활동에 대한 국제 표준으로 전문 인증기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인증이 수여된다. KOSHA 18001은 산업재해 예방과 최적 작업환경 유지를 위해 기업 내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조직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L하우스는 안전·보건경영체제와 안전·보건활동수준 등에 대한 실태 확인과 심사, 면담 등 총 39개 항목을 평가받아 6개월에 걸친 심의 후 최종 적합 판정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안전(Safety), 보건(Health), 환경(Environment)의 머리글자를 딴 SHE 경영 시스템을 도입해 안전과 환경사고에 대비하는 경영 체계를 구축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아 이번 인증을 획득했다”며 “백신 수출 과정에서 국제노동기구(ILO) 등이 요구하는 생산 시설의 안전·보건 기준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