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는 아이오닉, K7, 텔루라이드 3개 차종이 미국 '2016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자동차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은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1950년 시작되어 그 정통성과 권위를 인정받고 있으며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을 대상으로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아이오닉 3종(하이브리드,프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사진=현대차 제공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수상한 아이오닉은 감각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로 디자인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 차는 공기의 흐름을 형상화한 실루엣과 독창성을 가미해 정제되고 깨끗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K7. 사진 = 기아차 제공


기아차 K7은 음각 타입의 신개념 라디에이터 그릴과 'Z' 형상의 램프 이미지 등 카리스마 넘치는 외관 디자인과 함께 인간공학적 설계와 품격있고 와이드한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텔루라이드. 사진 = 기아차 제공


올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던 텔루라이드는 프리미엄 대형 SUV 콘셉트카로, 기아차를 상징하는 호랑이코 형상의 그릴이 돋보이는 강인하고도 균형감 넘치는 디자인이 호평 받았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품질, 상품성과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에게 더 나은 만족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 김대성 전문위원 kds7@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