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윤호 / 사진제공=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지윤호 / 사진제공=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지윤호 / 사진제공=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배우 지윤호가 ‘우리집에 사는 남자’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3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에서는 지윤호가 통통 튀는 매력으로 차세대 배우로 부상했다. 앞선 드라마 tvN ‘치즈인더트랩’에서는 미워할 수밖에 없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사랑스러운 연하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것.

지윤호는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를 통해 “‘우리집에 사는 남자’를 만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윤호는 극중 홍만두 가게의 분위기 메이커이자 흥부자답게 시종일관 흥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활기차고 상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또한 유니폼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훈훈한 외모로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켜 누나 팬들의 마음을 홀리기도 했다.

그는 “내게 자극이 되었던 작품이었다. 많이 배우고 도움을 받았고, 더 악착같이 연기 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 더 좋은 연기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천할 수 있었던 현장이라 정말 감사한 마음”이라며 “용규를 응원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지윤호는 tvN ‘치즈인더트랩’에이어 ‘우리집에 사는 남자’까지 다시 한 번 대중들의 이목을 끌어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