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가축시장 성남 모란시장의 살아있는 개의 식용 판매 목적 보관 및 전시, 도축 시설 자진 철거와 관련, 영국 언론들이 일제히 기념비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그간 우리나라의 식용 문화를 맹렬히 비난해 왔던 영국 언론들이라 그 의미를 더욱 크게 보고 있다.영국 공영방송 BBC는 13일(현지 시간) 소식을 사실 위주로 간단히 전하면서, “반려동물 소유가 크게 늘면서 최근 몇 년간 개고기 소비가 급격히 감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한국의 개고기 시장들을 잠입 취재한 영국 일간지 미러는 같은 날 기사 제목에 “미러가 한국에서 가장 크고 악명 높은 개고기 시장의 도축을 끝냈다”며 자축했다.미러는 “모란 시장이 가장 악명 높은 개고기 시장으로, 한국에서 소비하는 개고기의 3분의 1을 공급해왔다”며 “역사적인 협약”이라고 평가했다.다만 이를 시작이라고 보고, 내년 5월까지 단계적으로 이루어질 이행에 대해 국내외 동물보호단체의 목소리를 빌어, 우려를 표시했다.미러는 한국 식용견 구출을 위한 독자 모금액이 4600파운드(약 682만원) 넘게 모인 사실을 밝히며, 다른 지역인 강원도 개고기 농장 문제도 지적했다.영국 일간지 익스프레스도 13일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를 음식으로 도축하는 것을 막기 위한 전쟁에서 이정표가 된 변화를 동물보호 운동가들이 축하하고 있다”며 동물보호 운동가들의 목소리를 집중적으로 전했다.반려동물팀 김예진기자 pet@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3차 청문회] 최순실 녹취록 "큰일났네, 정신 바짝 차려"… 입 맞추기 정황?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이민정, 이병헌 스킨십 논란 일축? "웃다가 먹다가" 일상 공개ㆍ오늘 3차 청문회 시간 `오전 10시`… 국회방송·팩트TV·유튜브 생중계ㆍ임종룡 "증시 투기세력 발 못 붙인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