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순재, 김정옥 / 사진제공=SBS ‘컬쳐클럽’

이순재, 김정옥 / 사진제공=SBS ‘컬쳐클럽’

이순재, 김정옥 / 사진제공=SBS ‘컬쳐클럽’

15일 방송되는 SBS ‘컬처클럽‘에는 ’국민배우‘ 이순재가 출연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 배우 이순재, 연기 인생 60주년을 돌아보다!

1956년 연극 ‘지평선 넘어’를 통해 연극계에 몸담은 지 60년이 되어가는 배우 이순재가 ‘컬처클럽‘에 출연한다.

매년 한두 편씩 꼭 연극 무대에 오르는 이순재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맡은 배역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며 “부자가 되기 위해 연기를 시작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데뷔 후 10년이 넘도록 연극무대에 오르면서 수익 한 푼 챙겨본 적이 없다는데, ‘컬처클럽’을 통해 연기에 대한 그의 애정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순재는 데뷔 60주년을 맞아 ‘세일즈맨의 죽음’으로 또 한 번 무대를 찾는다.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은 발전해가는 사회 속에서 쓸쓸히 노년을 맞이하는 한 가족의 가장, 윌리 노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아버지로서 가족을 책임져야 한다는 무게감을 어깨에 짊어진 ‘윌리 노먼’역을 맡은 이순재는 실제로 자신의 가족들에게는 어떤 아버지인지, 방송에서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아버지 이순재’의 특별한 이야기도 공개한다.

“연기란 오랜 시간 갈고 닦아 모양을 내야 하는, 완성할 수 없는 보석”이라고 강조한 ‘국민배우’ 이순재의 연기 열정은 15일 오전 1시에 방송되는 ‘컬처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도예명장’ 김정옥 사기장도 출연, 시대가 변하고 조선이 사라진 지 오래인 지금에도 여전히 그가 사기를 빚는 이유와 전통에 대한 사기장의 깊은 사랑을 조명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