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지주가 인터넷과 모바일 공간에서 영업하는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에 진출했다.

DGB금융지주는 자회사인 DGB캐피탈을 통해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 지분 3.2%를 기존 주주인 뱅크웨어글로벌로부터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DGB캐피탈의 참여로 은행, 보험, 증권 등에 이어 여신전문 금융업 분야 전문성을 갖추게 됐다.

DGB금융 관계자는 "올해 자산운용사 인수, 자동차 할부금융업 라오스 진출에 이어 인터넷 전문은행에 참여함으로써 수익 창출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tjd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