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보검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박보검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박보검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박보검이 2016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탤런트로 선정됐다.

박보검은 한국갤럽이 2016년 지난 11월 4일부터 25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탤런트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35.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2011년 영화 ‘블라인드’를 통해 데뷔한 박보검은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88’의 천재 바둑 기사 최택 역으로 크게 사랑 받았고, 하반기에는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매력적인 왕세자 이영으로 분해 기대 이상의 인기를 모으며 일명 ‘박보검 신드롬’을 일으켰다.

2003년 CF로 데뷔해 방송과 영화를 넘나들며 아역 배우로 활동해온 김유정은 올해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남장 내시 ‘홍라온’으로 첫 주연, 첫 성인 역에 도전해 그간 다져온 연기력을 과시하며 ‘올해의 탤런트’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유정은 올해 1999년생(만 17세)으로, ‘올해의 탤런트’ 10위 안에 든 최초의 10대 배우다.

2위와 3위는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 KBS2 ‘태양의 후예’ ‘유시진’ 역 송중기(28.1%)와 ‘강모연’ 역 송혜교(12.6%)다. ‘태양의 후예’는 대표적인 한류스타 두 사람의 출연작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고, 극한 상황에 처한 젊은 군인과 의사들의 이야기는 매주 새로운 화제를 낳았다.

송중기는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에 출연한 2012년 ‘올해의 탤런트’ 1위에 오른 바 있고, 일찌감치 중국 등으로 진출해 해외 활동이 많았던 송혜교는 이번에 처음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로코킹’과 ‘로코퀸’의 만남으로 불리며 호평 받은 조정석(4.6%)과 공효진(3.2%)도 각각 5위와 7위를 차지해 올해 상위권에는 드라마 속 커플 세 쌍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6위 라미란(3.4%)은 연극·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가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데뷔했지만 긴 무명기를 보냈다. 그러나 ‘응답하라 1988’의 씬 스틸러 ‘쌍문동 치타 여사’로 존재감을 널리 알렸고 이후로는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각광 받으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복선녀’로 출연 중이다.

8위는 KBS2 ‘부탁해요, 엄마’와 tvN ‘디어 마이 프렌즈’의 고두심(3.0%), 9위는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의 전지현(2.9%), 10위는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의 김희애(2.6%)다.

그 외 이순재(2.2%), 차인표(2.1%), 김수현(1.9%), 최불암(1.7%), 조진웅·최지우(이상 1.6%), 김혜수·이준기·이종석(이상 1.5%), 김미숙·서현진·김하늘·김혜자(이상 1.3%) 등이 20위권에 들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