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청담스타점의 전경. (자료 =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 청담스타점의 전경. (자료 =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가 1000번째 매장을 서울 청담동에 열었다. 1999년 이화여자 대학교 앞에 1호점을 연 지 17년 만이다. 청담스타점은 7번째 커피포워드 매장(Coffee Forward)으로 프리미엄급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서울 청담동에 1000번째 매장인 청담스타점을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청담스타점은 총 852 (258평)규모로 201개 좌석을 배치했다.

청담스타점은 커피포워드 매장 형태다. 커피 포워드 매장은 올해 고객과의 긴밀한 소통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선보인 프리미엄 컨셉의 매장이다.

단일 원산지에서 극소량만 재배되는 스타벅스의 리저브 원두를 제공한다는 점이 커피 포워드 매장의 특징이다. 청담스타점 2층엔 리저브 전용 바를 설치해 파트너와 고객과의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 최고의 에스프레소 추출기로 불리는 블랙이글을 도입해 운영한다. 블랙이글은 현재 스타벅스 단 3개 매장에만 구비돼 있다.

스타벅스는 청담스타점을 프리미엄급 매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청담스타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급 음료와 푸드를 선보인다.

독점 판매하는 41종의 프리미엄 푸드와 국내 최초로 리저브 원두를 활용한 '오렌지 앤 다크모카'와 '라벤더 카페 브레베' 등 2종의 신규 음료를 선보일 예정이다. 16종의 청담스타 전용 텀블러와 머그, 한정판 스타벅스 스페셜 카드 등 청담스타점만의 프리미엄 MD 공간도 마련된다.

이석구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는 "스타벅스는 이번 1000호점 오픈을 기점으로 고객에게 보다 큰 기쁨과 즐거움, 편안함을 드릴 수 있는 최적화된 문화공간으로 끊임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연 1000호점을 기념해 스타벅스는 전국 58개 리저브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리저브 상품을 포함해 3만5000원 이상을 구매하는 고객 5000명에게 리저브 프리미엄 캐니스터(원두 등을 보관할 수 있는 통)를 선착순 증정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