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이 핀테크 업체 다우데이타와 손잡고 내년 상반기 중 블루투스 결제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발표했다. 양 사는 NH앱캐시를 기반으로 블루투스 결제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공동추진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블루투스 결제를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의 서명 패드에 터치하면 결제 앱이 자동으로 구동돼 결제금액이 화면에 표시된다. 고객은 금액 확인 후 거래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지문으로 인증하면 계좌에서 결제대금이 빠져나간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 계좌를 이용하는 다우데이타 가맹점들은 비밀번호 입력의 번거로움 없이 1% 이하의 낮은 가맹점수수료를 적용받고 현금카드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