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병헌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병헌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병헌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병헌이 ‘마스터’를 통해 호흡을 맞춘 김우빈과 강동원을 언급했다.

이병헌은 14일 오후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 인터뷰에서 김우빈과 강동원에 대해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만났다. 때문에 기대감도 있었고 과연 우리가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까에 대한 불안감도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병헌은 극 중 주로 김우빈과 많은 호흡을 맞췄다. 그는 김우빈에 대해 “생각보다 융통성이 있더라. 자기 할 거만 열심히 준비해서 상대방이 조금만 틀어도 헤매는 어린 배우들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김우빈은 순발력이 좋았다”면서 “김우빈은 막내로서 선배를 잘 챙겨주고 재롱둥이 같은 역할을 했다. 어떤 사람이든 불편하지 않게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아쉽게도 강동원과는 별로 맞붙은 신이 없었다. 극 중 캐릭터가 자석처럼 당기면 멀어지는 관계였다. 그런데 강동원은 등장 자체만으로 모든 여자 스태프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역할을 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극 중 이병헌은 조 단위의 대규모 사기 사건으로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 역을 연기했다.

‘마스터’는 오는 21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