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몰 은평에 6천600㎡ 규모

서울 롯데몰 은평에 국내 최대 규모 어린이 테마파크인 '롯데월드 키즈파크'가 개장한다.

오는 22일 문을 여는 롯데월드 키즈파크는 롯데몰 은평 3층과 4층에 약 6천600㎡(2천 평) 규모로 들어선다.

14일 열린 개장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이사는 "롯데월드 키즈파크를 1년 반 동안 준비해 문을 열게 됐다"며 "키즈파크를 방문하는 2~3세의 아이들부터 할아버지·할머니까지 좋아하는 곳이 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키즈파크는 신비로운 해저왕국 테마의 3층 '언더씨 킹덤'과 아름답고 평화로운 해저왕국을 형상화한 4층 '언더씨 캐슬'로 구성됐다.

롯데월드 키즈파크의 캐릭터 '머킹'의 인형 탈을 쓰고 등장한 박 대표는 "어린이 인구는 계속 줄고 있지만,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 수요는 계속 커지고 있다"며 "고품격 키즈파크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커지고 있는데 그동안 그런 키즈파크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탑승형 어트랙션(놀이기구) 4종과 체험형 어트랙션 8종이 마련됐다.

이어 박 대표는 "롯데월드 키즈파크는 규모만 큰 것이 아니라 12종의 어트랙션을 마련하고 해저의 신비로운 분위기와 키즈파크만의 캐릭터를 창조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어린이 테마파크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탑승형 놀이기구는 열대어와 바다 생물 모양의 회전형 놀이시설 '머킹의 회전목마', 고래 모양의 차량에 탑승해 천장에서 키즈파크를 내려다볼 수 있는 '플라잉 웨일', 복어 모양의 범퍼카 '범핑피쉬', 로프를 조작해 움직이는 '돌핀 스핀' 등이다.

체험형 놀이기구로는 친환경 인증자재를 써 부드러운 바닥으로 만든 놀이 공간인 '로얄 키즈토리아'와 '산호 빌리지', 산호 성을 쌓아볼 수 있는 '매직블록', 잠수함 형태의 미끄럼틀 '서브마린 슬라이드' 등이 있다.

롯데월드 키즈파크에 도입된 놀이기구는 이탈리아 놀이기구 설계 전문회사인 잠펠라(Zamperla), 독일의 선키드(Sunkid), 미국의 플레이타임(Playtime)등과 협업해 만들었다.

롯데월드 키즈파크만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공연도 펼쳐진다.

인어공주 '비비', 비비의 친구이자 보디가드인 '카이', 인어왕국의 국왕 머킹 등이 나오는 '인어공주 비비와 마법의 주문' 공연은 3차원(3D)과 LED 전광판 등을 이용해 연출된다.

LED 전광판을 활용해서 캐릭터의 안무를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율동 교육 코너도 마련됐다.

이 밖에도 어린이들의 생일파티와 모임을 진행할 수 있는 '파티룸', 식당인 '머킹의 로열 가든', 커피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머킹 카페', 고래 모양 외관의 캐릭터 상품점 '기프트 웨일숍'도 들어섰다.

머킹의 로열 가든에서는 롯데월드 키즈파크에서만 판매하는 가리비 모양의 샌드위치, 돌고래 모양의 '돌핀 피자 돈가스' 등을 맛볼 수 있다.

롯데월드는 키즈파크에서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도록 장애물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모서리를 곡면처리했으며 친환경 건축자재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기청정기와 살균기를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소독을 한다.

롯데월드 키즈파크는 동시에 1천5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입장료는 어린이 2만5천 원, 어른 1만2천 원이며 3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dy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